> 게시판> 뉴스게시판
 
   치아 건강 위협하는 생활습관
작 성 자 윤종예 이메일 admin
홈페이지 조회수 545

 

치아 건강은 다섯가지 복(福, 오복) 중 하나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매우 중요하지만

다른 신체 기관과 달리 관리를 소홀히 하기가 쉽다.

단 음식이나 지나친 과일주스 섭취 등이 치아 건강을 해친다는 것은 익히 알려져 있지만

예상외의 생활 속 습관들 역시 치아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.

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의 조언을 인용해 치아 건강을 위협하는 생활 습관에 대해 보도했다.

 

▲따뜻한 차(茶) 날씨가 추워지면 따뜻한 커피나 차 등을 마시는 사람이 늘어나는데, 

이러한 습관은 치아 표면을 갈라지게 할 수 있다.

지나치게 급한 온도변화 때문에 치아 포면의 에나멜질(법랑질)이 벗겨지고 결국 금이 가게 된다는 것.

영국 치과협회의 데미안 웜슬리 박사는 "얼음을 씹는 행위도 비슷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.

치아에 금이 가면 차이 전체를 쓰는데 불편함이 초래될 수 있다"고 설명했다.

 

▲입 벌리고 수영 수영장 물에는 염소가 다량 함유돼 있는데,

염소가 치아 표면에 닿을 경우 치아가 변색되고 민감해질 수 있다.

심각한 경우 치아가 부식될 가능성도 있다. 따라서 전문가들은 수영장에서는 되도록 입을 다물고

치아에 염소 섞인 물이 닿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한다.

 

▲치아로 봉투나 상자 뜯기 많은 사람들이 이로 실이나 테이프, 종이 등을 아무렇지도 않게 자르거나 찢지만,

이는 역시 치아가 갈라지는 증상을 유발한다.

치아로 손톱을 물어뜯거나 치아를 가위 대용으로 사용한다면 특히 앞니에 큰 부담을 주어 이가 약해질 수 있다.

 

▲식사 후 바로 양치 영국 런던의 치과 전문의인 필 스티머는 식사 후 바로 양치를 하면

입안에 남은 산이나 당 성분이 칫솔질로 인해 더 넓게 퍼져 오히려 에나멜질을 상하게 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.

그는 "식후 30분 또는 1시간 정도 후에 이를 닦는 것이 좋으며,

식사 직후에는 물로만 입을 헹궈주는 것이 치아 건강에 좋다"고 전했다.

 

▲피임약 복용 피임약은 피임을 가능하게 해주는 프로게스테론 호르몬 성분이 포함돼 있는데,

이는 잇몸질환과 치아 손실의 주요 원인인 치구나 치태 등을 대량 유발할 수 있다.

이를 닦을 때마다 피가 날 수 있으며 이는 임신한 여성에게서도 나타나는 증상이다.

영국 허트포드셔의 치과의사인 제레미 힐은

"구강 청결제를 자주 사용하면 이러한 증상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"고 설명했다.

 

▲잇몸에 염증 있을 때 아스피린 복용 잇몸이나 치아에 염증이 있을 때

아스피린을 씹어 먹으면 약 성분이 곧장 염증에 닿아 통증이 생길 수 있다.

심할 경우 치아의 특정 부위가 녹아 내릴 위험도 있다.

염증 때문에 치통이 있을 때 아스피린을 먹으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되지만, 반드시 삼켜서 복용해야 한다.

 

 

암호 *글 삭제시에만 입력해 주시기 바랍니다.
이전글 KINHA 제2차 정기총회
다음글 KINHA AIDS 감염인 극복 수기 '같은 하늘 아래...
의견쓰기